마음의 안정을 찾기 위하여 - 이광재 도지사의 최후 진술서 내용
1808092
497
360
관리자새글쓰기
태그위치로그방명록
별일없다의 생각
dawnsea's me2day/2010
색상(RGB)코드 추출기(Color...
Connection Generator/2010
최승호PD, '4대강 거짓말 검...
Green Monkey**/2010
Syng의 생각
syng's me2DAY/2010
천재 작곡가 윤일상이 기획,...
엘븐킹's Digital Factory/2010
이광재 도지사의 최후 진술서 내용
사는 이야기/정치관련 이야기 | 2011/01/28 15:23

어제(2011년 2월 27일) 오후 2시 이광재 강원도지사가 대법원의 최정 확정 판결로 인해 도지사직을 상실하였다.

지난해 선고 공판에서 재판부가 밝힌 징역형을 선고하며 "이광재 당선자가 돈을 받고 일을 부정하게 한 사실은 없지만, 당시 권한이 많은 상황에서 조심했어야 했고 따라서 비난 가능성도 높다"라고 밝혔는데, 비난 가능성만으로 유죄판결을 내린 어이없는 재판부와 그 어이없는 판결 내용을 최종 확정한 오늘 대법원의 결정은 정말로 어처구니 없는 일이 아닐 수 없다.

이광재 강원 도지사의 최후 법정 진술문을 읽어보자.

1. 저는 우리나라가 품격 있는 나라, 좋은 나라가 되길 간절히 바랍니다.

여기 변호인 중에는 저와 생면부지인 분이 한 분계십니다.
저기 계신 이광철변호사입니다.
이광철변호사는 변론활동을 하러 구치소에 면회를 다니던 중,
“이광재를 불면 봐준다고 한다. 난리다”라는 이야기를 재소자로부터 듣고,
대한민국의 법조인으로서 ‘이건 아니다’ 싶어 저희에게 “조심하라”고 얘기해 준 것이 인연이 되어 오늘 이 법정에서 저를 변론하고 계십니다.
참으로 기가 막힌 상황입니다.
참으로 참담한 현실입니다.
이것 말고도 제가 들은 이야기는 많이 있습니다만
제가 사랑하는 이 나라의 품위를 위해서 더 말씀드리지는 않겠습니다.

정권이 바뀔 때 마다 생기는 이 정치보복의 희생자는 제가 마지막이 되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신성한 법정의 명령으로 이 비극적 굴레를 끊어 주시기를 간곡히 호소합니다.

2. 저는 꿈이 있었기에 노무현 대통령 선거 이후에는 금품문제에 대해 철저하게 대처했습니다.

저는 강원도 산골 출신입니다.
어릴 적 저희 집에는 TV가 없었습니다.
TV를 보려면 동네 부잣집으로 가야 했습니다.
어느 날 탤런트 태현실씨가 주인공인 <여로>라는 드라마를 보기 위해 누나와 함께 그 집으로 갔다가 매몰차게 쫓겨난 적이 있습니다.
그 일은
제 마음에 깊이 남아 가난에 대해 생각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가난은 죄가 아니다. 노력하면 극복이 가능한 것이다. 나는 열심히 노력해서 가난을 내 힘으로 극복하고,
다른 가난한 사람을 돕는 사람이 되겠다.”라고 다짐했습니다.

대학교에 들어가자마자 청계천 노동자들을 위해 야학을 했습니다.
민주화 운동을 하다 감옥도 갔습니다.

제 나이 스무 세살에, 막 국회의원에 당선된 마흔 두 살의 노무현의원을 만났습니다.

1992년의 대통령선거에서 김대중 후보가 낙선한 날 밤,
저는 호남 지역의 사람들로부터 전화를 받았습니다.
그 분들은 울면서 이렇게 이야기했습니다.
“이 나라에 지역감정의 벽을 넘기 위해서는 나 같은 지역감정 피해자들이 애를 더 낳는 길밖에 없다.”
그 일을 겪은 후 저는 노무현이란 정치인의 철학을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그 분을 대통령으로 만드는 것이
많은 사람의 눈물을 닦아 주는 일이라고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비가 오나 눈이 오나 그 분의 곁에 있었습니다.
돈이 있으나 없으나 그 분의 철학을 살리기 위해 일했습니다.
마침내 그 분이 대통령이 되었습니다.

저는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이 되었습니다.
고시출신 중에서도 우수한 평가를 받은 부처 공무원들과 함께 일하는 동안 저는 많은 것을 배웠습니다.
그 분들은 이야기했습니다.
“아직까지 우리나라 현실에서는 회사의 존폐를 가지고 압박을 하면 99%는 없는 이야기라도 만들어 내어 회사를 살린다.
꿈이 있다면 자기 관리를 철저히 해라.”
“정권 후를 염두에 두고 더 조심해라. 당신도 어쩔 수 없이 타깃이 될 것이다.”

저는 이 분들의 말씀에 일리가 있다고 생각했고 조심 또 조심했습니다.

대한민국 역사상 특별검사를 임명한 여섯 번의 수사 중에 무려 두 번이 저를 수사대상으로 삼았고 그 수사비에 무려 30억 원이 들었습니다.
그러나 돈 문제가 없었기에 극복할 수 있었습니다.

박연차 회장이 주는 돈을 저는 단연코 거절했습니다.

2002년, 2003년, 그리고 2004년은 의원회관에서, 2006년은 부산 롯데, 남산 하얏트 호텔에서 저는, 면전에서 직접 거절했습니다.
거절할 때 마다 언제나 밀고 당기는 소동이 있었습니다.
2006년에는 박 회장께서 “진짜 서운하다. 나를 못 믿느냐? 못 믿기 때문이냐?”라고 까지 하여,
미안한 감정이 들어 제가 직접 음식 값을 지불하면서까지 거절하였습니다.

술을 먹어도, 박 회장 등 금품이 오고갈 가능성이 있는 분들을 만날 때는 거의 술을 안했습니다.
흐트러진 상태에서 형님 동생하며 실수할 상황을 방지하려 했습니다.
그래서 박 회장께서는 지금도 제가 술을 못하는 줄 알고 있습니다.

국회의원 6년 동안 골프도 치지 않았습니다.
만나자는 사람이 누구를 데리고 올 지도 모르고
제 골프 값만 내고 나온다는 것이 쉬운 일도 아니고,
골프 값 몇 십 만원이라도 신세지는 것이 싫었기 때문입니다.

제가 국회의원이 될 때는 고향 강원도, 하나된 대한민국에 대한 꿈이 있었습니다.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을 유치하고 싶었습니다.
2018년 2월 남북이 동시 개최하는 동계올림픽이 열리는 날, 행복한 눈물을 흘리고 싶었습니다.
남북이 하나 되는 전기를 만들고, 강원도가 다시 태어나는 날을 만들고 싶었습니다.

그 꿈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저는 금품을 받지 않으려고 했습니다.

돈 안드는 정치를 하려고 노력했습니다.
지역구를 돌 때는 마을회관에서도 숙박을 해결했습니다.
조직으로 지역구를 관리하면 돈이 들기 때문에 저는 발로 뛰고 땀 흘려 일했습니다.

저는 일거수 일투족이 언론의 주목을 받고 비판을 받는 사람이었습니다. 조심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정치인은 무조건 돈을 받는 사람이라는 선입견이 있습니다.
그래서 일반인이 유죄가 입증될까지는 무죄라면,
정치인은 무죄가 입증되어도 유죄라는 인식이 있는 것이 현실입니다.

그러나 정치인 중에도, 법조인과 관료들처럼 꿈을 지키기 위하여,
꿈을 이루기 위하여 돈으로부터 자유로워지기 위해 피나는 노력을 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저는 지금 한 인간으로서, 한 정치인으로서 모든 것이 완벽했다고 주장하는 것은 아닙니다.

그러나 “1, 너는 언론에서 주목할 정도의 전정권 실세였다. 2, 너는 정치인이다. 3, 고로 너는 돈을 받았을 것이다.”라는
단순 삼단논법의 희생자가 되는 것은 너무나 억울합니다.

법은 한 사람의 선량한 피해자를 만들지 않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배웠습니다.
이 법정의 신성함과 현명함으로 이러한 단순 삼단논법의 사슬 또한 끊어주시기를 호소합니다.

3. 저는 약속한 대로 국회의원직을 사직할 것입니다.
그리고 봉하마을의 자원봉사자로 갈 것입니다.
봉하마을에 내려가 있는 동안에도 전 재판과정에 성실하게 임해나가겠습니다.

저는 이번 사건을 겪으면서 처음에는 신과 인간에 대한 믿음이 사라져 버리기도 했습니다.
모든 공적인 생활, 꿈을 다 포기해버리려 했습니다.
재판에만 집중해서 무죄를 입증 받고 평범한 인생을 살고 싶었습니다.

그러나 그 바쁜 농번기에, 단 한 달 만에, 10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저를 위해서 해주신 서명을 보았습니다.
면회를 올 때 나물이나 음식을 가져오는 지역구의 서민들을 보면서

'정치가 황량한 것만은 아니구나. 나를 사랑하는 이들에게 반드시 살아서 돌아가야겠다'고 다짐하기도 했습니다. 서민들에게서 희망을 보았습니다.

노무현 대통령께서 부엉이 바위에서 돌아가신 후에는 국회의원직을 유지하면서 강력히 싸워나가겠다는 마음도 들었습니다.

어찌할까를 두고 긴 시간 고민이 많았습니다.
솔직히 국회의원직에 대한 미련도 있었습니다.
그러나 저는 봉하마을 자원봉사자가 되려고 합니다.

만 21년간 모셔왔던 노무현 대통령께서 비극적 최후를 맞이하셨습니다.
그 분이 절대 고독 속에 계실 때 옆에서 지켜드리지 못했습니다.
안장식에 흙 한 줌 덮어드리지 못했습니다.
어찌 살아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아직도 실감이 나질 않습니다.
살아남은 자인 제 마음은 무너져버리고 말았습니다.
작지만 초라하지는 않은 묘역 만드는 일을 하고 싶습니다.
못다하신 사업들을 돕고 싶습니다.
아니 그냥 봉하마을에 있음으로 외롭지 않게 해드리고 싶습니다.
늦었지만 그 분 곁에 있고 싶습니다.

애끓는 마음을 가지고는 아무 일도 할 수가 없습니다.
저는 두 가지 마음도 가지지 못하고,
두 가지 일을 함께 해 나가지도 못합니다.
시묘 살이를 하는 마음으로
사람의 도리를 다하고 싶습니다.

끝으로
우리가 사랑하는 대한민국이
용서가 분노를 이기고,
통합이 갈등을 이기고
사랑이 폭력을 이기고
진실이 편견을 이기는
나라로 거듭나기를 간절히 기원합니다.


2년후 정권이 교체된 이후 현정권의 인사들에게 오늘 이광재 도지사에게 들이댔던 엄정한 잣대를 들이대어 판단하면 과연 몇명이나 살아 남을 수 있을까? 과연 그런 심판이 이뤄지는 날이 올까..?


2011/01/28 15:23 2011/01/28 15:23
Article tag list Go to top
View Comment 1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From. 구차니 2011/01/30 19:45
답글달기삭제
잘은 모르겠지만 한나라당 의원에게는 80만원 형 때린 비슷한 시기의 다른 판결인가요?!
PREV : [1] : NEXT
 
 
 
 
: [1] ... [105][106][107][108][109][110][111][112][113] ... [849] :
«   2020/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전체 (849)
출판 준비 (0)
My-Pro... (41)
사는 ... (492)
블로그... (22)
My Lib... (32)
게임 ... (23)
개발관... (3)
Smart ... (1)
Delphi (76)
C Builder (0)
Object... (0)
VC, MF... (9)
Window... (1)
Open API (3)
Visual... (0)
Java, JSP (2)
ASP.NET (0)
PHP (4)
Database (12)
리눅스 (28)
Windows (21)
Device... (1)
Embedded (1)
게임 ... (0)
Web Se... (2)
Web, S... (19)
잡다한... (5)
프로젝트 (0)
Personal (0)
대통령... (9)
Link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