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의 안정을 찾기 위하여 - 빵 한조각..
2298871
332
944
관리자새글쓰기
태그위치로그방명록
별일없다의 생각
dawnsea's me2day/2010
색상(RGB)코드 추출기(Color...
Connection Generator/2010
최승호PD, '4대강 거짓말 검...
Green Monkey**/2010
Syng의 생각
syng's me2DAY/2010
천재 작곡가 윤일상이 기획,...
엘븐킹's Digital Factory/2010
빵 한조각..
사는 이야기/일상에서의 감동 | 2004/04/27 20:08
역시 소중한 사람에게 자기가 제일 좋아하는 것을 나누어 주고 싶은 건 
성인이나 어린아이나 다 같은 건가 봅니다.
 
금실이 좋은 부부가 있었다. 
몹시 가난했던 젊은 시절,그들의 식사는 늘 한조각의 빵을 나누어 먹는 것이었다. 
그 모든 어려움을 사랑과 이해로 극복한 뒤 안정된 생활을 할 수 있게 되자 
그들은 결혼 40 주년에 금혼식을 하게 되었다. 
많은 사람들의 축하 속에서 부부는 무척 행복했다. 
손님들이 돌아간 뒤 부부는 늦은 저녁을 먹기 위해 식탁에 마주 앉았다. 
하루종일 손님을 맞이하느라 지쳐 있었으므로 그들은 간단하게 구운 빵 한 조각에 잼을 발라 나누어 먹기로 했다. 
"빵 한 조각을 앞에 두고 마주 앉으니 가난했던 시절이 생각나는구료.." 
할아버지의 말에 할머니는 고개를 끄덕이며 지난날의 기억을 떠올리는 듯 잔잔한 미소를 지어 보였다. 
할아버지는 지난 40 년 동안 늘 그래왔듯이 할머니에게 빵의 제일 끝부분을 잘라 내밀었다. 
그런데 바로 그때 할머니가 갑자기 얼굴을 붉히며 몹시 화를 내는 것이었다. 
"역시 당신은 오늘 같은 날에도 내게 두꺼운 빵 껍질을 주는군요. 
40년을 함께 살아오는 동안 난 날마다 당신이 내미는 빵 부스러기를 먹어 왔어요. 그 동안 당신에게 늘 그것이 불만이었지만 섭섭한 마음을 애써 참아 왔는데...., 하지만 오늘같이 특별한 날에도 당신이 이럴 줄은 몰랐어요. 
당신은 내 기분이 어떨지 조금도 헤아릴 줄 모르는군요." 
할머니는 분에 못 이겨 마침내 눈물을 흘리고 말았다. 
할머니의 갑작스러운 태도에 할아버지는 몹시 놀란 듯 한동안 머뭇거리며 어쩔 줄 몰라했다. 
할머니가 울음을 그친 뒤에야 할아버지는 더듬더듬 이렇게 말하는 것이었다. 

"당신이 진작 이야기해 주었으면 좋았을 텐데...,난 몰랐소. 하지만 여보, 
바삭바삭한 빵 끄트머리는 내가 가장 좋아하는 부분이었소....." 

누구나 사랑하는 방법에는 차이가 있겠지요. 
그렇지만 그 사람에게 어떤 사랑의 표현이 맞는지 알고있는 것이 더 좋을 것 같아요. 
2004/04/27 20:08 2004/04/27 20:08
이 글의 관련글 이글의 태그와 관련된 글이 없습니다.
Article tag list
 
Go to top
View Comment 0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 [1] ... [1311][1312][1313][1314][1315][1316][1317][1318][1319] :
«   2024/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전체 (1319)
출판 준비 (0)
My-Pro... (41)
사는 ... (933)
블로그... (22)
My Lib... (32)
게임 ... (23)
개발관... (3)
Smart ... (1)
Delphi (93)
C Builder (0)
Object... (0)
VC, MF... (10)
Window... (1)
Open API (3)
Visual... (0)
Java, JSP (2)
ASP.NET (0)
PHP (6)
Database (12)
리눅스 (29)
Windows (25)
Device... (1)
Embedded (1)
게임 ... (0)
Web Se... (2)
Web, S... (21)
잡다한... (6)
프로젝트 (0)
Personal (0)
대통령... (13)
Link (2)